강아지 크레이트 훈련 시 울음을 멈추게 하는 방법

0
39
독일 셰퍼드 강아지

안녕하세요, 여러분!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삶은 정말 행복한 일이죠. 최근에 제 삶에 새로운 구성원이 된 독일 셰퍼드 강아지와의 일상을 공유하고자 해요.

반려견을 키우면 가족 구성원들의 우울증 확률이 50-60% 감소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정말 놀라운 일이죠! 하지만 이 작고 귀여운 GSD 강아지와의 삶이 항상 녹록만은 않다는 걸 이야기해야 할 것 같아요.

강아지들이 크레이트를 좋아할까요?

크레이트 안의 강아지

강아지들이 크레이트를 좋아할까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알 수 없다‘가 아닐까 싶어요. 사실, 강아지들이 처음 크레이트와 마주했을 때 그들의 반응은 다양해요. 제 강아지는 처음에는 그 안에서 많이 울었어요. 하지만 크레이트 훈련은 필수라고 생각해요, 특히 어린 강아지들에게는요. 독립성을 길러주기 위해서는 12-18개월이 되기 전까지는 크레이트 훈련이 중요하다고 봐요.

밤중의 눈물, 해결책은?

밤에 우는 강아지 때문에 잠을 못 이루는 건 정말 힘든 일이에요. 저희도 처음엔 정말 힘들었죠. 하지만 제가 깨달은 건, 강아지가 울 때마다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필요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었어요. 화장실이 급한 건 아닌지, 크레이트가 편안한 잠자리인지 확인하는 거죠.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강아지가 크레이트에서 울 때마다 주목하지 않는 것이에요. 쉽지 않지만, 이 방법이 효과적이라는 걸 알게 되었어요.

크레이트 훈련의 비결

제가 알게 된 크레이트 훈련의 가장 큰 비결은 바로 인내와 일관성이에요. 시작은 천천히, 강아지가 크레이트에 익숙해지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중요해요. 처음에는 2-3분 동안만 크레이트 안에 있도록 하고, 울지 않으면 좋아하는 간식으로 보상해 주세요. 그리고 시간을 점차 늘려가세요. 강아지를 너무 오래, 자주 크레이트 안에 두는 것은 피해야 해요. 강아지도 사회적인 동물이니까요.

마무리하며…

크레이트 훈련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에요. 하지만 올바른 방법으로 접근한다면, 여러분의 독일 셰퍼드 강아지도 크레이트를 자신의 안전한 공간으로 받아들일 거예요. 여러분도 화이팅이에요! 제 경험을 통해 도움이 되셨길 바라며, 더 궁금한 점이나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언제든지 댓글로 나눠주세요. 우리 함께 배우고 성장해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